3.1절 99주년 기념예배 및 심포지엄

March 6, 2018

 

 

“삼일운동이 아니라 혁명이었다.”

“통일운동은 민주, 통합, 평화운동어야 한다.”

기도문과 선언문 발표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 평화와통일을위한연대(평통연대)는 3.1절 99주년을 맞아 기념예배와 심포지엄을 가졌다. 1일 오전 7시 종교교회(최이우 목사)당에서 가진 기념예배는 평통연대 이사장 박종화 목사와 한교총 대표회장 전계헌 목사, 최기학 목사, 전명구 목사, 이영훈 목사 등이 참석해 순서를 맡아 진행했다.

박종화 목사 : 평통연대가 한교총과 함께 이런 자리를 마련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일제는 교회의 새벽기도회를 독립운동으로 보고 탄압하기도 했다. 한국교회가 독립운동을 한 것처럼 통일운동에 주력했으면 좋겠다.

이영훈 목사 : 3.1운동은 온 교회와 다른 종교가 민족 문제를 놓고 함께한 운동이었다. 아직도 우리에 남아 있는 사회적 부조리들을 함께 힘을 합하여 일소하도록 해야 하며, 통일운동에도 힘을 합쳐 주력했으면 좋겠다.

전계헌 목사 : 한반도의 통일을 위해 교회가 앞장서서 그 돌파구를 열어갔으면 좋겠으며, 이를 위해 한국교회의 연합이 대단히 중요한 시점이다.

최기학 목사 : 오늘 우리 시대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혼란한 시대다. 거룩한 교회는 세상 속으로 들어가 세상을 변화시키는 제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 민족의 문제를 가슴에 품고 행동하는 교회들이 되어야 한다.

전명구 감독 : 3.1운동이 당시 개신교 지도자들이 주축이 되어 진행한 것처럼, 상황의 어러움을 계산하지 말고, 민족의 문제를 풀기 위해 앞장서는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되어야 한다.

 

심포지엄 내용

 

윤경로 교수(전 한성대 총장, 역사학자) : 1919년 3.1절 만세행동은 ‘운동’이 아니라 ‘혁명’이었으며, 실패한 운동이 아니라, 대한제국을 대한민국으로 바꾸는 역사적 사건이었다. 3.1정신인 자주독립정신과 자유민주정신, 인류공영의 평화정신과 혁명정신을 바탕으로 우리 민족의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

 

이치만 교수(장신대, 한국교회사) : 3.1운동은 기독교가 외래종교의 틀을 벗고 민족 속에 깊이 파고드는 사건이었으며, 여성이 사회운동에 전면적으로 등장한 사건이자 기독교가 제국주의에 항거한 상징적 사건이이다.

 

이문식 목사(남북나눔운동 공동대표) : 3.1운동은 대한제국을 무너트리고 민주공화제를 정체로 한 대한민국을 태동시킨 시민혁명의 성격을 갖고 있으며, 전 민족이 계급이나 계층, 신분과 종교를 넘어 통합하는 정신으로 이루어졌다. 통일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통합이며, 통합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평화인데, 3.1운동이 인류공영의 평화정신을 표방하여 일어난 평화혁명이라는 점에서 세계사적 가치가 크다. 통일운동은 민주, 통합, 평화운동이어야 한다.

 

이승희 목사(대구 반야월교회 담임) : 3.1운동이 항일로 하나 된 우리였듯이 한국교회의 하나 된 연합운동이 절실하며, 건강한 교단연합운동, 건강한 교회연합운동, 건강한 남북교회 연합운동이 추진되어야 하여, 특별히 다음세대인 청년들과 학생들의 운동이 회복되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해야 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한국 교회 3.1절 99주년 기념 기도문

March 6, 2018

1/2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