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주최 교단대항 목회자 축구대회 할렐루야조 예장통합, 임마누엘조 기하성여의도 우승

May 24, 2018

 

 

 

한국교회총연합이 주최한 2018 한국교회 목회자 축구대회가 5월 24일 하남시 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되었다.

할렐루야그룹과 임마누엘그룹으로 나눠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모두 11개 교단에서 참여했다.

할렐루야그룹은 오전 8시 기독교대한감리회와 기독교대한성결교회의 예선경기로 시작되어 예선을 거쳐 6강 4강과 결승 경기로 진행되었으며, 임마누엘그룹은 대한예수교장로회(개혁)과 그리스도의교회협의회와의 첫 경기로 시작하여 풀리그로 승부를 가렸다.

9시 30분 진행된 개회예배는 준비위원장 이재형 목사(예장개혁총무)의 사회로 진행되어, 김진호 목사(기성총무)의 기도와 대표회장 최기학 목사(예장통합 총회장)의 설교로 진행되었으며, 대회장 민찬기 목사의 대회선언과 상임회장 정동균 목사(기하성총회장)의 격려사와 선수대표 김병호목사(기하성여의도) 의 선수선서와 시축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이번 대회에는 할렐루야그룹으로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과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한국침례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기독교대한나사렛성결회 등 6팀이며, 임마누엘그룹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여의도), 대한예수교장로회(개혁),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그리스도의교회협의회 등 5팀이다.

할렐루야 그룹에서 우승은 예장통합, 준우승은 기성, 3등은 예장합동과 기감이 차지하였으며, 임마누엘 그룹에서 우승은 기하성여의도, 준우승은 예장합신, 3등은 기하성 교단팀이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 대해 한국교회총연합 공동 대표회장들은 다음과 같이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전계헌 목사 : 져준다는 것은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은 져줌으로써 사랑을 이어갑니다. 그런데 지금 우리 한국교회 동역자들은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하여 참는 것은 그만큼 그 사람을 소중히 생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사랑을 이어가고, 사랑을 잃고 싶지 않는 우리 마음의 표현입니다. 금 번 첫 대회로 시작한 한교총 목회자 축구대회가 한국교회 목회자를 서로 소중히 여기며, 서로 사랑을 확인하는 대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특별히 져줌으로 사랑하고 하나 되는 한국교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최기학 목사 :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과 북이 평화를 향하여 나아가고 있습니다. 남북정상회담에 이어서 북미정상회담이 곧 개최됩니다. 한반도가 핵으로부터 자유로운 평화지대가 되고, 동북아시아 여러 나라가 평화롭게 교류하는 시대가 올 것입니다. 이러한 한국사회의 변화가 한국교회의 선교여건에 큰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한교총의 회원교회가 힘을 합하고 마음을 같이 하여 대처해야 합니다. 그런 점에서 이번 교단 대항 축구대회를 통하여 각 회원교단 지도자들이 친교를 나누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연합하고 동행하는데 디딤돌이 되리라 기대합니다.

 

전명구 감독 : 축구대회에 참석하신 목회자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목회 일선에서 바쁜 가운데도 운동을 좋아하는 동호인들이 스포츠맨십을 갖고 교제하게 된 것은 참으로 좋은 일입니다. 더군다나 하나님의 종으로 목회자라는 동질성은 더욱 우리 모두의 가슴을 뜨겁게 합니다. 교단이 다르고, 사역하는 현장이 다르지만, 부르심의 한 소망 안에서 동역자 된 것을 기뻐하며, 형제의 우애를 나눌 수 있는 이번 대회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선수단 여러분의 건승을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이영훈 목사 : 시편 133편 1절은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께서 허락하여주신 귀한 동역자들과 함께 어우러져 운동을 통해 교제를 나눌 수 있다는 것은 정말로 큰 축복입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시는 모든 분들이 주 안에서 교제하며 하나 됨을 이루고 나아가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모두 해소하고 기쁨과 자유함을 누리게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한국 교회 3.1절 99주년 기념 기도문

March 6, 2018

1/2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