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 상임회장회의, 자살예방 활동 위해 <생명보듬 주일> 협력하기로, 나부터 캠페인과는 MOU

July 23, 2019

 본회 상임회장회의가 22일 오전 팔래스호텔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회의에서는 기독교 자살 예방센터에서 요청한 <생명 보듬 주일>에 협력하기로 하는 안과, 한국교계의 동성애 관련 당면문제를 점검하였고, <나부터 캠페인>과의 협약식(MOU)을 진행했다.

<생명 보듬 주일>은 기독교 자살 예방센터(라이프호프)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9월 10일 ‘세계 자살 예방의 날’에 맞춰 올해로 7년째 진행하고 있는 주일이다. 라이프호프 측과는 생명 보듬 주일을 통해 설교문과 기도문, 동영상을 공유하며, 회원 교단 교회들과 자살예방 운동을 편다는 계획이다.

우리나라 사망원인 5위, 20,30대 2위를 달리는 자살률은 매년 조금씩 줄고는 있지만 아직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한교총은 회원 교단과 함께 이 운동에 참여하면서, 생명 보듬 주일에 맞춰 캠페인을 진행한다.

또 길원평 교수가 요청한 ‘동성애 관련’ 건을 다뤄 한국교계가 당면한 문제들을 보고받고, 국회의원 대상 설문조사 문항과 참고자료를 보고 받았다. 이 보고서에서는 국가 인권 정책 기본계획(NAP)에서 독소조항 삭제, 전국의 지방 자치단체가 조례제정을 시도하고 있는 ‘전더평등’에 대한 대응,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성적 지향 삭제 추진, 국회의원 설면 조사 등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상임회장회의에서는 동성애 관련 활동을 지지하며 보조를 맞춰 협력하기로 했다.

한교총은 현재 회원 교단들을 통해 국가 인권 정책 기본계획(NAP)에서 독소조항 삭제를 위한 서명을 받고 있으며, 22일 현재 23만 명의 서명이 접수되었으며 7월 말까지 수집하고 있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는 대표회장회의가 결의하여 추진하기로 한 <나부터 캠페인>과의 협약식(MOU)을 진행했다. 업무 협약식에는 <나부터캠페인> 공동대표 류영모 목사(한소망교회)와 한교총 대표회장 박종철 총회장(기독교한국침례회)이 서명했으며, 상임회장단에서 배석했다.

류영모 목사는 이 자리에서 “2016년 CBS 이사장으로 섬길 때 박종화 국민일보 이사장과 양사 사장이 앞장서고 당시 교단장들이 함께해서 나부터캠페인이 시작됐다”고 회고한 뒤 “앞으로 이 캠페인이 사회운동으로까지 확산되어 기독교 가치 중심의 운동이 우리 사회를 개혁하는 데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박종철 대표회장도 “한국 교회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한교총과 나부터캠페인이 함께 사역을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 교회가 국민일보 CBS와 함께 시작한 나부터캠페인은 2017년 한 해 동안 한국 교회를 대상으로 ‘나부터 작은 개혁’을 다짐하는 캠페인을 전개하며 종교개혁 500주년의 의미를 되새겼다. 1기 캠페인 마무리와 함께 올해 3월 그동안의 활동을 모은 백서를 발간하며 제2기 출범식을 가진 바 있다. 본회 상임회장회의 차기 회의는 9월 2일 개최 예정이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한국 교회 3.1절 99주년 기념 기도문

March 6, 2018

1/2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